스킵네비게이션

주메뉴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단체예약
  • 교육신청
  • 문화행사
  • 대관신청

훈민정음, 천년의 문자 계획

홈 > 전시·체험 > 상설 전시 > 훈민정음, 천년의 문자 계획

제1부 새로 스물여덟 자를 만드니, 제 1부 전시 영역이 끝난 다음에 있습니다
한글의 창제와 원리

"훈민정음" (해례본)

훈민정음 해례본 사진

“훈민정음 해례본(訓民正音 解例本)”은 1446년 편찬한 훈민정음 해설서입니다. 전체가 33장으로 이루어진 목판본으로 한글의 창제 원리를 상세하게 기록하였습니다. 세종은 1443년에 문자 훈민정음을 창제한 후 해설서의 편찬을 명했고, 정인지, 최항, 박팽년, 신숙주, 성삼문, 강희안, 이개, 이선로 등 집현전 학사들에 의해 1446년 “훈민정음”이라는 이름의 해설서가 편찬되었습니다. 그런 이유로 책 이름을 따라 “훈민정음”이라고도 하고, 판각 원본이라는 점에서 “훈민정음 원본”, 한문으로 쓰였다는 점에서 “훈민정음 한문본”이라고도 합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는 문자의 사용법을 풀이해 놓은 책이라는 점에 주목하여 “훈민정음 해례본”이라 부릅니다.
책의 내용은 임금인 세종이 직접 쓴 ‘서문’과 ‘예의’, 집현전 학사들이 쓴 ‘해례’, ‘정인지의 서문’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서문’은 오늘날의 머리말과 같으며, ‘예의’는 새 글자 28자 각각의 소리 값과 쓰는 방법을 설명한 부분으로 본문에 해당합니다. ‘해례’는 ‘예의’의 설명을 더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해설한 부분으로, ‘제자해, 초성해, 중성해, 종성해, 합자해, 용자례’로 구성되었습니다.
현재 간송미술관에 소장되어 있으며, 1962년에 국보 70호로 지정되었습니다. “훈민정음 해례본”은 1997년에 유네스코의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어 지금은 세계인류 문화유산으로 귀중히 평가되고 있습니다.

<내레이션>

한글은 어떻게 만들어 졌기에 이런 찬사를 받는 것일까.
570여 년 전 종이라는 우리말은 우리글로 담을 수 없었다.
말을 옮길 글자가 없어 중국의 글자를 빌려 쓴 조선,
하지만 말과 글이 다른데다 한자는 수가 많고 어려워 백성들은 소통이 힘들었다.

이에 세종대왕은 누구나 쉽게 익혀 읽고 쓸 수 있는
새로운 문자를 만드니 그것이 훈민정음이다.
한글은 오늘날 그 창제원리의 과학성을 인정받아 더 많은 찬사를 받고 있다.
세종대왕이 창제한 한글은 자음자 17자 모음자 11자 총 28자로 구성된 문자다.

자음자의 제작원리의 큰 특징은 발음기관의 모양을 본떠 만들었다는 점이다.
기역, 니은, 미음, 시옷, 이응
첫 번째 기본 자음자 기역은 혀뿌리가 목구멍을 막는 모양을 본떴다 "그"
두 번째 기본 자음자 니은은 혀끝이 윗잇몸에 붙는 모양을 본떴다 "느"
세 번째 기본 자음자 미음은 입술이 붙었다 떨어지는 모양을 "므"
네 번째 기본 자음자 시옷은 앞니의 모양을 "스"
마지막 다섯 번째 자음자 이응은 목구멍의 모양을 본떴다.
이렇게 한글은 발음기관을 본떠 만든 문자다.

문자가 되려면 자음자의 짝 모음자가 있어야 한다.
모음자의 기본자는 세자이다.
아, 으, 이 모음자에는 심오한 철학이 담겨있는데
"아"는 세상에 처음 존재한 하늘을 뜻하고,
"으"는 그 모양처럼 평평하니 땅을 가리키고,
이는 하늘과 땅 그 다음에 생겨난 사람을 나타낸다.
하늘, 땅, 사람, 즉 천, 지, 인 삼재가 모음자에 스며있다.

자음자에 기본자가 다섯, 모음자의 기본자가 셋.
훈민정음의 글자 수는 어떻게 28자가 됐을까.
그 비밀은 획을 더하고 글자를 합한 원리에 있다.

자음자의 경우 기본글자에 획을 추가했다.
기역, 키읔, 니은, 디귿, 티읕,
가획의 원리에서는 입모양도 같은 것을 알 수 있다.
므, 브, 프 이렇게 가획을 통해 기본 다섯 자로
총17자의 자음자를 완성한 것이다.
모음자는 기본자를 서로 합하여 만들었다.
이, 아, 아, 야, 이런 방식으로 기본 세자인 모음자가 총 11자가 되었다.
이렇게 한글은 최소의 문자로 기본 글자를 만들고,
나머지는 기본자에서 규칙적으로 확대해나간
간결하면서도 외우기 쉽고 쓰기편한 문자이다.
체계적이고 독창적인 방법으로 탄생한 한글 28자
그렇다면 이 자음자와 모음자는 어떻게 글자를 이루었을까?
자음자와 모음자를 합쳐도 글자가 되고,
자음자를 초성으로, 모음자를 중성으로, 자음자를 종성으로 더해 하나의 글자를 만들 수도 있다.

이처럼 자음자와 모음자의 유기적인 결합을 통해
살아 움직이는 문자를 완성할 수 있었던 것이다.
독창적이고 과학적이며 실용적인 글 바로 자랑스러운 우리 문자 한글이다.

공공누리마크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트위터 트윗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주소복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별점3개

별점2개

별점1개

의견을 남겨주세요.
보내기
담당부서:
전시운영과 (전화번호: 02-2124-6323)